임신중 비타민D 섭취, 근육질 아기 만든다


당뇨병·골절 등과도 연관

임신부의 비타민D 섭취가 태어나는 아이의 근력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사우스햄프턴대학 연구팀이 산모 678명과 이들의 아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연구팀은 산모들이 임신 말기일 때 몸속 비타민D의 수준을 측정했다. 그리고 이들이 낳은 아이들이 4살일 때 이 아이들의 근력과 근육량을 테스트했다. 근력은 손의 쥐는 힘을 재는 식으로 측정했다.

그 결과, 산모의 비타민D 섭취가 충분할수록 아이의 쥐는 힘이 더 센 것으로 나타났다. 그보다는 상관관계가 낮긴 했지만 아이의 근육량도 엄마의 임신 중 비타민D 수준과 비례 관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들의 쥐는 힘은 손목의 힘만이 아니라 성장 후 당뇨병이나 골절 등에 대한 저항력과 관련이 있는 건강지표라는 점에서 이번 연구결과는 주목된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니콜라스 하비 교수는 “근력이나 근육량은 아이들이 어른이 됐을 때의 각종 질환을 얼마나 잘 견디는지와 관련이 있다”면서 “임신 중일 때 비타민D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임상 내분비학 및 신진대사 저널(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에 실렸으며, 메디컬뉴스투데이가 9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