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면 입맛이 없는 것은… “전투력 강화”

 

영어 속담 중에 “감기에 걸리면 잘 먹고 열이 나면 굶어라(Feed a cold, starve a fever)”라는 말이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에 따르면 억지로 먹거나 굶는 것, 어느 쪽도 건강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또 아프면 입맛이 떨어지기 때문에 잘 먹으려고 노력해도 먹기가 쉽지 않다. 그렇다면 몸이 아플 때는 왜 먹고 싶은 욕구가 사라지는 것일까.

미국 메이오 클리닉의 도널드 D. 헨스러드 박사는 미국 언론매체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아프면 몸이 복잡한 염증반응을 일으킨다”며 “이 반응의 하나로 우리는 시토카인이라는 화학물질을 생산하는데 이 물질이 식욕을 저하시키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또 “음식을 소화시키려면 에너지가 필요하다”며 “음식을 먹지 않으면 음식을 소화시키는데 사용하는 에너지를 병원균과 싸우는데 대신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코감기처럼 냄새를 맡기 어렵거나 맛을 감지하는 능력이 떨어지는 증상이 나타날 때에도 음식에 대한 흥미를 잃게 된다. 또 음식을 섭취하지 않으면 병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에 영양분을 공급하지 못하기 때문에 바이러스의 성장 및 확산을 막기 위해 식욕이 떨어진다는 이론도 있다. 혈액 속 포도당과 철분을 빼앗아가는 박테리아도 마찬가지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식욕 저하는 이처럼 아픈 몸을 회복하고 치유하는데 도움이 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아플 때 굶어도 된다는 의미는 아니다. 식욕 저하는 일시적인 효과만 가져다줄 뿐 암처럼 장기간 지속되는 질병에 걸렸을 때 먹지 않으면 궁극적으로 건강을 해치게 된다.

식욕이 떨어진다고 무조건 굶으면 몸에 필요한 칼로리가 불충분해 면역시스템에 제공해야 할 에너지가 충분히 공급되지 못한다. 따라서 치유에 방해가 되는 것이다. 헨스러드 박사는 몸의 상태를 주시하고 배가 고프면 반드시 식사를 하고, 음식을 먹기 힘들다면 충분히 휴식을 취하면서 수분 공급을 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