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마티스 관절염, 뼈·관절 파괴 원인 규명

 

선도형특성화연구사업

보건복지부는 7일 선도형특성화연구사업으로 진행한 공동연구에 의해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뼈와 관절의 파괴 메커니즘이 규명됐다고 밝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의 선도형 면역질환융합연구사업단 김완욱 교수팀과 대구경북과학기술원 황대희 교수팀이 류마티스 활막세포가 암세포와 같은 공격성을 가지게 된 원인을 학계 최초로 밝혀내는 연구 성과를 거둔 것이다.

연구팀은 환자의 활막세포 유전자를 면밀히 분석해 공격성과 파괴성을 책임지는 13개의 후보 유전자를 발견했다. 특히 이 중에서도 페리오스틴과 트위스트가 가장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사실도 증명했다.

또 활막세포에서 이 두 유전자를 제거할 경우 공격성과 파괴성이 현저히 줄어든다는 점을 발견해 류마티스의 새로운 치료 타깃이 될 수 있음을 제시했다.

이번 연구를 이끈 김완욱 교수는 “현재까지는 류마티스 관절염을 완치할 수 있는 약물이 없다”며 “암처럼 공격적으로 변한 활막세포를 제거하는 치료법이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연구를 통해 활막세포의 파괴적인 성질을 선택적으로 억제할 수 있는 새로운 기전이 밝혀졌다. 관절염이 완치되는 길이 열리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12월호에 게재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