흠뻑 땀을 빼야만 제대로 운동한 것일까?


열기를 몸 밖으로 배출하는 기능

격렬한 운동을 할 때에는 땀을 뻘뻘 흘려야 제대로 운동을 했다는 기분이 든다. 뜨거운 사우나에 들어가 의도적으로 땀을 빼는 사람들도 있다. 땀 빼기는 과연 건강에 득으로 작용할까.

캐나다 오타와대학교 운동생리학과 올리버 제이 교수에 따르면, 땀을 흘리면 몸 안의 불순물이 밖으로 배출돼 건강에 좋을 것이라는 인식이 사람들 사이에서 일반적 상식처럼 통용되고 있다.

운동 중 땀을 비 오듯 쏟아내는 것이 이슬처럼 땀방울이 송골송골 맺히는 상태보다 건강에 유익하다는 인식도 있다. 하지만 제이 교수는 “땀이 과열을 방지할 수 있다는 점을 제외하곤 특별히 건강상 이익이 될 것은 없다”고 밝혔다.

제이 교수에 따르면 땀을 흘리는 것이 건강에 좋다는 인식은 운동을 하면 흐르는 땀 때문에 생겨난 발상이다. 격렬하게 운동하면 할수록 흘리는 땀의 양이 많아진다. 즉 운동 때문에 체력이 향상된 것임에도 불구하고 땀을 흘려 건강해졌다는 착각을 하게 됐다는 것이다.

장시간 격렬한 운동을 하고 나면 심부 체온이 상승하기 때문에 몸의 열기를 밖으로 빼줘야 한다. 땀은 이러한 열기를 몸 밖으로 배출하는 기능을 한다.

하지만 땀을 흘리는 자체만으로 건강을 개선하는 효험을 발휘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운동 후 흐르는 땀은 상승한 내부 온도와 열기를 배출하기 위한 자연스러운 현상일 뿐 의도적으로 사우나에 앉아 땀을 뺄 필요는 없다.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운동은 필수적이다. 하지만 옷이 축축하게 흠뻑 젖을 정도로 격렬한 운동을 했다면 배출된 수분을 보충할 수 있는 충분한 물을 마셔줘야 한다.

또 땀으로 습기에 찬 옷은 땀을 효율적으로 증발시키지 못하도록 만들기 때문에 격렬한 운동 후에는 깨끗이 샤워를 하고 마른 옷으로 반드시 갈아입어야 한다. 제인 교수는 물만 충분히 마셔줘도 땀을 흘리는 자체가 건강상 악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