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 10명중 7명 “우린 쇼윈도 부부였다”

 

집에서는 남남, 밖에선 잉꼬부부

‘쇼윈도 부부’라는 게 있다. 화려하고 깔끔하게 상품을 진열해 놓은 백화점이나 상점의 쇼윈도처럼 실제로는 원만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지 못하지만 마치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는 것처럼 가장하는 부부들을 말한다.

TV 등에 등장해 잉꼬부부임을 과시하다 갑자기 이혼을 하는 연예인 등 유명인들에게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던 쇼윈도 부부가 일반인들 사이에서도 많이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재혼전문 결혼정보회사 행복출발은 자사 돌싱 회원 791명(남성 406명, 여성 385명)을 대상으로 쇼윈도 부부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돌싱 10명 중 7명은 이혼 전 쇼윈도 부부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조사 결과, 남성 응답자의 70.7%와 여성 응답자의 69.1%가 이혼 전 형식적인 부부관계를 유지했다고 답해 쇼윈도 부부가 이혼으로 가는 직전 단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남성 48.5%는 ‘극복할 수 있는 냉전기’라고 생각한 반면, 여성 79.7%는 ‘이혼의 전 단계’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쇼윈도 부부로 가장한 대상은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남성은 ‘직장동료(37.6%)’, ‘가족·친지’(31.4%), ‘친구’(24.7%), ‘이웃’(6.3%) 순으로, 여성은 ‘가족·친지’(38.7%), ‘친구’(27.8%), ‘직장동료’(17.7%), ‘이웃’(15.8%) 순으로 답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