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도 쉬어야… 집중력을 높이는 뇌 휴식법

 

한 가지 일에 장시간 몰두하면 집중력과 수행능력이 떨어지게 된다. 하지만 지난 2008년 미국 일리노이 대학교 연구팀의 논문에 따르면 잠깐의 휴식만으로도 일에 몰두할 수 있는 주의력과 집중력이 현저하게 증가한다.

하지만 휴식을 취하지 않고 집중력을 북돋을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주의가 산만한 상태에서 지속적으로 하는 일은 효율성도 떨어진다. 오랜 시간 일에 몰두하면 몸의 주된 에너지인 산소와 포도당 소모되기 때문이다.

과학저널리스트인 페리스 자브르는 미국 과학 잡지 ‘사이언티픽 아메리칸’에서 “집중력이 흐트러지지 않은 상태에서 지적인 영역에 장시간 공을 들이는 일은 진이 빠질 만큼 에너지가 소비된다”며 휴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미국 언론매체 허핑턴 포스트는 다시 일에 몰두하기 위해 갖는 잠깐의 휴식 시간을 가장 적절하게 보내는 방법을 보도했다.

스크린을 멀리하라= 일을 하다가 잠시 한숨을 돌리는 시간 요즘 사람들이 가장 많이 취하는 휴식 방법은 인터넷 서핑이나 스마트폰으로 SNS를 확인하는 일이다.

집중력을 회복하는 데는 고효율의 방법과 저효율의 방법 두 가지가 있다. 인터넷서핑이나 SNS 확인은 저효율적인 방법이다. 효율적으로 휴식을 취하기 위해서는 의자에서 일어나 몸의 움직임을 늘리고 혈액 순환을 돕는 것이 좋다. 야외 공기를 쐬며 걷는다면 정신을 맑게 하는데 더 큰 도움이 된다.

휴식 동료를 만들어라= 직장에서 사회적 유대감을 형성하는 동료들을 만든다는 것은 일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휴식 시간에 동료들과 커피를 마시거나 수다를 떠는 떨며 유쾌한 시간을 보내면 행복감이 상승하고 보다 활기 넘치는 시간을 보낼 수 있다.

90분간 일하면 잠깐 쉬어라= 수면 전문가이자 생리학자인 나다니엘 클라이트만은 ‘하루보다 짧은 주기(ultradian rhythm)’라는 생체리듬에 대해 최초로 설명한 학자다. 클라이트만은 이 생체리듬 이론을 통해 90분간 일하고 잠깐 휴식을 취하는 휴식-활동 주기에 대해 언급했다. 이 생체주기가 인간이 일에 집중할 수 있는 효율적인 주기라는 것이다.

25분간 낮잠을 자라= 낮잠은 기억력을 개선하고 창조성과 생산성을 향상시킨다. 수면전문가 마이클 브레우스 박사는 “25분~30분 정도의 낮잠은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북돋우는 방법”이라며 “특히 밤잠이 부족해 낮 시간 피로를 느끼는 사람들이라면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미국 UC리버사이드 대학 연구팀은 평일 스케줄에 여유가 있거나 주말처럼 낮잠을 넉넉하게 잘 수 있는 경우라면 60분~90분의 낮잠이 좋다고 언급했다. 한 시간에서 한 시간 반의 낮잠은 매일 8시간의 수면을 취하는 것만큼이나 기억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는 것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