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당한 음주는 명약… 면역체계까지 강화

저녁 식사 때 곁들이는 와인 한잔이 실제로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적당한 양의 음주는 인체의 면역체계를 증진시켜 백신에 대한 면역력을 강화한다는 것이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리버사이드 캠퍼스 의과대학의 일햄 메사우드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12마리의 원숭이로 하여금 자유롭게 술을 마시도록 훈련시켰다. 이에 앞서 원승이들에겐 천연두 백신이 투여됐다. 이어 한 그룹의 원숭이들에겐 4%의 알코올에 접근하도록 허용하고 다른 그룹의 원숭이들에겐 설탕에 접근하도록 했다. 또한 모든 원숭이들에게 물과 음식이 제공됐다.

이같은 상황에서 연구진은 14개월 동안 원숭이들을 관찰했고 실험시작 후 7개월째에 다시한번 백신접종이 이뤄졌다. 관찰기간 동안 연구진은 원숭이들이 자발적으로 술을 마시는 행태는 인간처럼 다양하다는 점을 볼 수 있었다. 연구진은 술을 마시는 원숭이 그룹을 혈중에 탄올 농도 0.08% 이상의 과다음주그룹과 혈중 에탄올농도 0.02~0.04%의 적당량의 음주그룹으로 분류했다.

그리고 연구진은 알코올에 대한 접근이 이뤄지기 전 모든 원숭이들은 천연두 백신에 비슷한 면역반응을 보였으나 술을 마시게 한 후 백신반응이 달라졌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과다음주파로 분류된 원숭이들은 설탕을 섭취한 원숭이 그룹에 비해 백신에 대한 면역력이 저하됐다. 하지만 연구원들은 적당 음주그룹으로 여겨진 원숭이들에게선 백신에 대한 면역체계의 반응이 증대되었다는 점을 발견하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연구를 이끈 메사우드 교수는 “이번 연구성과는 적당량의 음주가 미치는 유익한 효과는 인체 면역체계의 증진을 통해 실현될 수 있음을 암시하고 있다. 또 적당히 술을 마실 경우 심혈관계 질병 등 죽음과 관련된 모든 원인을 감소시킨다는 믿음에 일조하고 있다. 반면 지나친 음주는 건강에 아주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연구진들은 적당한 알코올 섭취가 면역체계에 이롭지만, 알코올 남용을 했던 사람들이 이번 연구에 근거해 다시 술을 마시는 것을 추천하고 싶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메사우드 교수는 “저녁에 반주 삼아 마시는 한잔의 와인이 보통사람들에겐 일반적으로 건강을 증진시키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심혈관계 기능에 도움이 된다, 그런데 이제는 술의 효용을 면역체계로까지 넓히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 앞서 올해 초 하루 한잔의 포도주가 우울증을 감소시킨다는 연구결과가 있었고 적포도주에서 발견된 화합물이 암을 치료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보고서도 있었다. 이번 연구는 ‘백신 저널’에 발표됐으며, 메디컬뉴스투데이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