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들의 꾀병 단골 2위는 감기, 1위는?

영국 유거브 조사 결과

직장인들이 꾀병으로 가장 많이 둘러대는 질환은 편두통이라는 조사결과가 영국에서 나왔다.

영국의 여론조사기관 유거브(YouGov)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영국 직장인 2105명중 15%는 아프다는 핑계를 댈 때 편두통을 이유로 든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은 감기, 독감, 식중독 등이었다. 이 때문에 정작 편두통 환자들은 “머리가 아파서”라고 말하면 동료들이 “또 꾀병이군”이라고 생각할까 봐 걱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편두통 환자 중 28%는 “사장이 믿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했고, 21%는 “동료들이 믿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대답했다. 또 이들 중 3분의 1은 동료들을 배신하는 느낌마저 든다고 대답했다.

직장인들은 대개 “머리가 아파”라는 동료들의 말을 대수롭지 않게 듣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29%는 “편두통이라고 하면 거짓말 같다”고 했으며, 11%는 “머리가 좀 아프더라도 일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편두통은 일반적으로 머리의 한쪽에서 나타나는 두통을 가리키는 말이다. 하지만 전문의 다운 하퍼는 “편두통을 겪어보지 못한 사람은 편두통을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있다”며 “이런 오해 때문에 편두통 환자들은 아파도 꾹 참고 일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