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맞지 마세요…산성도 15배, 중금속도 심각

미세먼지에 산성눈까지…

최근 미세먼지로 바깥 출입을 자제하던 사람들이 이제는 하얀 눈까지 피해 다녀야 할 것 같다. 순백색 청결의 상징인 눈의 성분을 분석해 보니 아주 심각한 수준의 ‘산성 눈’인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SBS에 따르면 11일 서울지역에 내린 눈을 수거해 성분을 측정한 결과, pH 농도는 4.4로 나타났다. 이는 기준치 산성도보다 15배나 높은 것으로 신김치에 가까운 수준이다.

또한 대기오염 물질인 질산이나 황산이온의 농도도 상당해 여름철인 지난 7월 내린 비의 한달 평균 오염 농도보다 8배 가까이 높았다.

산성눈은 대기 중 미세먼지 같은 오염물질이 눈에 흡착돼 만들어진다. 중금속 농도도 여름보다 겨울이 훨씬 높아 눈에 섞여 내릴 가능성이 높다. 사람에게는 산성비보다 산성눈이 더 건강에 좋지 않다. 눈송이는 빗방울보다 표면적이 더 넓어 땅에 떨어지기까지 시간도 오래 걸려 미세먼지 형태로 공기 중에 떠 있는 산성물질이 눈송이에 더 잘 달라붙게 된다.

각종 중금속과 미세먼지가 섞여 있는 산성눈은 두피의 모공 사이에 끼어 두피를 자극하고 모낭세포의 활동을 떨어뜨려 머리털 건강에 좋지 않다. 따라서 가급적 산성눈을 맞지 않도록 해야 한다.

모발 전문의인 오준규 모(毛)리치피부과 원장은 “먼지와 중금속 등이 섞인 눈은 두피 염증을 유발할 가능성도 있다”며 “따라서 눈을 맞은 날 저녁에는 머리를 깨끗이 감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