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정재형 응급실행…급성치수염이 뭐지?

 

출산·요로결석 만큼 고통

가수 겸 작곡가인 정재형이 응급실까지 가야 했던 급성치수염이 인터넷에서 화제다.

정재형은 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어제 저녁 치과 응급실에 다녀왔고, 오늘은 의사 선생님을 기다리다 치료받았는데도 아직 정신이 혼미하네요”라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이어 정재형은 “‘급성치수염’ 조심하세요. 출산의 고통에 맞먹는 고통지수. 그나저나 오늘 ‘불후의 명곡’ 녹화 잘 마칠 수 있을지 걱정이네요”라고 덧붙였다.

급성치수염은 치아 내부의 신경과 혈관이 분포돼 있는 ‘치수’에 염증이 생기는 병으로 충치가 원인이다. 치수염은 출산, 요로결석과 함께 ‘의학계 3대 고통’이라고 불릴 정도로 심한 고통을 동반한다.

네티즌들은 “정말 무서운 것이구나”, “안 걸리게 양치하러 가야겠네”, “나도 걸렸었는데 엄청 아픔”, “출산 고통에 맞먹는다니 정말 힘들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