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이식 환자에…” 홍삼 신비 또 한번 밝혀져

장기이식 환자들은 왜 홍삼을 먹을까? 콩팥(신장) 등 우리 몸의 장기를 이식받은 환자들이 홍삼을 섭취하는 비밀이 마침내 풀렸다.

홍삼의 항산화 효능이 장기이식 환자들에게 투여하는 사이클로스포린(면역억제제)의 부작용으로 생기는 당뇨병으로 인한 신장과 췌장의 손상을 완화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양철우(장기이식센터장) 교수팀은 “홍삼을 먹은 실험용 생쥐 모델에서 사이클로스포린으로 인한 췌장의 손상이 개선되고, 산화적 스트레스가 감소돼 만성적 사이클로스포린 신장해를 완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홍삼이 면역억제제(사이클로스포린)의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최초로 밝혀 낸 것이다. 장기이식 후 장기의 생존율을 결정하는 주요인자인 당뇨병과 같은 합병증에 대한 홍삼의 치료 효과와 유발 기전을 규명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신장전문 저널인 ‘미국신장학회지’와 미국 의학분야에서 저명한 온라인 저널인 ‘플로스원’에 발표됐다.

홍삼과 사이클로스포린(면역억제제)을 같이 사용해도 약물 상호작용에는 영향을 주지 않아 안전하게 면역기능을 조절하고 산화적 스트레스를 경감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홍삼이 당뇨와 신장 및 췌장세포 손상을 효과적으로 치료한다는 점에서 향후 장기이식 환자의 치료보조제 개발의 초석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울성모병원 양철우 교수는 “장기이식 환자들이 홍삼을 먹어도 되는지에 대한 문의가 많아, 10여년 전부터 이번 연구를 준비하게 됐다”면서 “이식환자 뿐만 아니라 면역억제제를 복용하는 다양한 질병의 환자들도 홍삼 복용으로 보다 나은 삶의 질을 얻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대규모 임상연구를 통해 홍삼의 면역억제제 부작용 개선 기능 추가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통상적으로 장기이식을 받은 환자의 경우 거부반응을 예방하기 위해 평생 동안 면역억제제를 복용해야 한다. 그러나 장기간 면역억제제를 복용하면 이식 장기의 손상뿐만 아니라 다른 장기에까지 독성을 유발해 당뇨, 심혈관질환, 암 등과 같은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킨다. 또한 심한 경우 장기의 재이식까지 고려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현재 국내 장기이식환자는 2만5천명~3만5천명 정도로 신장 이식 및 기증환자 대기자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그러나 신장 이식의 경우 고지혈증, 고혈압, 당뇨병 등의 심혈관 질환이 사망원인의 63%까지 보고되고 있다. 이중 당뇨병은 신장 이식 후 15~20%에서 발생해 신장이나 췌장 등의 손상을 초래하는 등 신장이식 환자의 삶의 질을 저하하는 주요 문제가 되고 있다.

실제로 가장 널리 쓰이는 면역억제제인 사이클로스포린의 경우 동물실험 결과, 췌장 기능감소와 베티세포 및 신장조직 손상을 동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서울성모병원 내과학교실 양철우 교수팀이 동물실험을 통해 4주간 연구한 결과, 홍삼추출물과 사이클로스포린을 같이 투여한 그룹이 사이클로스포린만 투여한 그룹에 비해 혈당 및 당화혈색소가 감소했으며, 신장 기능을 나타내는 혈청 크레아틴수치와 크레아틴 청소율이 회복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세포조직에서 염증반응의 산물인 각종 사이토킨 및 세포사멸 유발 인자들이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것은 홍삼의 병용투여가 사이클로스포린의 산화성 손상을 항산화 효능으로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다.

<사진 1=사이클로스포린 투여군과 홍삼병행군 비교시 홍삼병행군에서 신장의 조직섬유화가 감소함을 알 수 있다>

<사진 2=사이클로스포린 투여군과 홍삼병행군 비교시, 홍삼 병행군에서 붉은색의 인슐린 발현이 회복됨을 알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