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적인 뉴스도 자꾸 보면 내성 생겨

 

이스라엘 연구팀 분석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신문을 보는데 끔찍한 사고나 사건을 다룬 기사가 눈에 띈다. 이 기사를 읽고 나면 기분이 우울해져 직장에 나가 일하는 것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까싶어 읽기가 망설여진다.

이런 순간을 경험하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이럴 때 읽는 게 좋을까, 읽지 않는 게 좋을까. 이스라엘 텔아비브대학의 연구팀이 밝혀낸 바에 따르면 읽는 게 좋다는 것이다. 부정적인 뉴스를 반복적으로 접하다보면 그에 대한 내성이 생겨나게 된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정서 스트룹 과제(emotional Stroop task)’라고 불리는 기법을 써서 이를 밝혀냈다. 실험 참가자들에게 부정적인 의미의 어휘와 중립적인 의미의 어휘를 각각 색깔을 달리해 보여주고는 얼마나 반응이 빠른지를 측정했다.

사람들은 부정적인 의미의 단어에 대해서는 반응이 늦는 것이 일반적인데, 이는 부정적인 의미가 정신을 산만하게 하기 때문일 수도 있고 부정적인 의미가 마음에 위협적이기 때문일 수도 있다.

그런데 실험결과 부정적인 단어를 처음 보여줄 때는 반응 속도가 중립적인 단어에 비해 늦지만 이를 거듭 보여주면 처음과 같은 지체 현상이 없어진다는 것이다.

연구를 수행한 모셰 사이 벤 하임 교수는 이에 대해 “부정적인 어휘에 거듭 노출되면 그 어휘가 갖고 있는 마음을 어지럽히거나 긴장케 하는 힘이 약해진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메디컬뉴스투데이가 1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