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긋지긋한 건선, 발병 원인과 대처법

 

최근 건선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건선은 햇빛이 줄어들고 피부가 건조해 지는 겨울에 악화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피부에 좁쌀 같은 붉은 색 발진이 생기면서 그 위에 하얀 피부 각질세포가 덮이는 건선은 환자들의 정신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건선이 심하면 발진의 크기가 손바닥만한 크기로 커져 사회생활에도 지장을 초래한다.

건선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암이나 우울증 환자가 겪는 스트레스에 비교되기도 한다. 그만큼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심각한 병이다. 건선은 전염은 되지 않지만 호전됐다가 다시 악화되는 등 환자들을 끈질기게 괴롭힌다. 대한건선학회에 따르면 건선의 발병원인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지만 몸의 면역체계 이상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건선은 국내에서 1~2% 정도의 환자가 있을 정도로 흔한 피부질환 중 하나다. 건선 환자의 피부는 정상 피부보다 쉽게 건조해질 수 있다. 따라서 건조한 피부는 건선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피부 건조를 막는 것이 건선의 치료법이자 동시에 예방법이라 할 수 있다.

건선은 감기와도 관련이 있다. 목감기, 편도선염, 인후염 등을 앓은 후 온 몸에 물방울 모양의 작은 건선이 빠르게 퍼져가는 경우가 있다. 이는 기관지나 목, 코 안의 감염을 유발하는 연쇄상구균이라는 세균이 건선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건선은 건선관절염 등의 질환을 동반하기도 하며 대사증후군과도 관련이 있다.

건선은 완치가 어려운 병이다. 하지만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지속적으로 관리한다면 증상 완화는 물론 재발도 늦출 수 있다. 춥다고 실내에만 있지 말고 자주 햇빛을 쬐면 건선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