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은 솔로 탈출 기회… 소개팅 성공 전략

 

과거보다 미래를 얘기하고…

애인이 없는 솔로들은 연말이면 더 외로움을 느낀다. 연말을 쓸쓸히 보내야 하는 이들에게는 그들만의 스트레스가 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나름 노력을 한다.

결혼정보회사 ‘더원노블 행복출발’에서 미혼남녀 648명을 대상으로 ‘솔로라서 느끼는 연말 스트레스?’라는 질문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해놓은 것 없이 나이만’(40.9%)이 가장 많았다.

이어 ‘송년회, 회식 등 잦은 술자리’(27%), ‘과도한 지출’(15.6%), ‘과도한 업무’(13.4%) 순이었다. 솔로이기 때문에 ‘남다른 연말 보내는 계획’에 대해서는 ‘솔로 티 안 나게 조용히’(38.6%)가 가장 많았다.

이어 ‘주변 소개팅 부탁’(25.6%), ‘주변 이성에게 관심’(18.4%), ‘결혼정보업체 등 전문 업체 의뢰’(12%) 순이었다.

커플매니저들은 연말이야말로 오히려 솔로 탈출을 이룰 수 있는 좋은 시기라고 말한다. 이들은 “연말이라는 특수성으로 웬만하면 애프터를 받아들이기 때문에 잘 계획을 세우고 소개팅 자리에 나간다면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조언한다.

우선 옷차림의 경우, 남성은 옷을 잔뜩 끼어 입는 ‘곰돌이 형’을 피하고, 여성은 추운날씨를 거스르는 얇은 옷보다는 양털 소재처럼 상대가 따뜻한 인상을 가질 수 있는 옷차림을 추천했다.

또 대화 시에는 ‘과거보다는 미래를 얘기하라’고 조언했다. 커플매니저들은 “결혼 조건으로 현재보다 미래의 비전을 중시하는 성향이 높아지고 있고, 과거 위주로 얘기하는 남자에 대해 고리타분하게 느끼고, 여자에 대해서는 집착이 강한 이미지로 비춰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