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코가 술꾼? 유전 요소… 치료 서둘러야

최근 20대에도 발병 증가

코끝이 빨개지고 딸기처럼 울퉁불퉁해지는 딸기코는 만성 출혈성 질환의 하나다. 이런 코를 가지고 있으면 ‘딸기코, ‘루돌프 사슴코’, ‘고주망태 코’로 불리며 술꾼 취급을 받는다.

딸기코는 전문용어로 주사(酒渣) 혹은 주사비(酒渣鼻)로 불려 술과 연관된 것으로 여겨지기 쉽다. 하지만 술과 직접적인 관계는 없다. 술은 일차적인 원인이기 보다는 이차적인 악화 요인일 뿐이다.

딸기코는 코 혈관이 수축기능을 상실하면서 코가 술에 취한 듯이 항상 붉은 색을 띠는 증상을 보인다. 확실한 원인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고 있으나 유전적 원인이 작용하는 개인의 체질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체질적으로 딸기코가 생길 수 있는 여지가 있는 사람의 얼굴에 있는 혈관이 자극에 자주 노출되고 혈관이 늘어남으로써 발생하는 것이다. 딸기코는 대개 30~50대에 주로 발병하지만 최근에는 20대에도 적지 않게 발병하는 추세다.

딸기코는 치료를 서두르지 않으면 코나 코 둘레에 모세혈관이 확장되고 붉고 딱딱한 결절과 작은 고름집, 단단한 부종이 생기면서 코가 항상 붉고 모양도 울퉁불퉁 불거진 형태로 변하게 된다.

이런 딸기코를 없애려면 무엇보다 자가 치료를 금물이다. 짜거나 절개하는 등 물리적 치료는 염증을 깊숙이 파급시키거나 딱딱한 흉터를 남길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강한피부과 자료에 따르면, 먼저 코 주변의 염증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고 세균성 질환의 억제 및 피지 분비의 억제를 위해 항생제의 지속적인 투여가 필요하다. 코가 붉고 1~2개의 염증이 날 때까지 병원을 찾지 않고 임의로 스테로이드제가 들어있는 연고를 함부로 사용했다가 증상을 악화시키는 경우도 많다.

치료하는 혈관이 늘어날 수 있으므로 음주와 뜨거운 음식이나 자극적인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햇볕에 노출되면 혈관을 싸고 있는 탄력섬유가 손상되므로 야외 활동 때에는 반드시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한다.

이밖에 피부보호를 위해 뜨거운 물 목욕이나 사우나는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고 심한 피부 마사지, 자극이 강한 화장품이나 향수 사용도 자제해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