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병 크론병도 내달부터 MRI 건보 적용

 

보건복지부 행정 예고

다음 달부터 심장질환과 크론병을 앓는 환자도 자기공명영상진단(MRI)을 받을 때 건강보험 혜택을 받는다.

보건복지부는 15일 심장질환과 크론병을 MRI 건강보험 급여 대상에 포함하는 내용의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 개정안을 행정 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심장초음파 검사 이후 심근병증, 선천성 심장기형, 선천성 심질환이 의심되는 환자와 크론병 진단을 받은 이후 소장이나 직장, 항문의 병변이 의심되는 환자가 MRI 검사를 받는 경우 건강보험 급여 대상으로 인정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크론병은 입에서 항문까지 소화관 전체에 걸쳐 어느 부위에서든 발생할 수 있는 만성 염증성 장 질환이다. 궤양성 대장염과 달리 염증이 장의 모든 층을 침범하는 일이 많으며 염증이 연속되지 않고 드문드문 나타나는 경향이 있는 질병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심근병증, 선천성심질환, 크론병을 앓던 환자의 상태에 변화가 있어서 추가 촬영을 하거나 크론병 환자에게 새로운 병변이 발생해 추가로 촬영하는 경우에도 건강보험을 적용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당초 내년부터 심장질환을 MRI 건보 급여 대상에 포함할 예정이었지만, 환자들의 수요가 큰 점을 고려해 한 달 이른 12월부터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