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휴대폰 속의 텅스텐, 뇌졸중 부른다

 

축적량에 따라 발병률 증가

컴퓨터와 스마트폰 등 많은 전자제품에 들어가는 금속 중의 하나가 텅스텐이다. 그런데 이런 텅스텐이 뇌졸중을 유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는 영국 엑스터 대학의 연구팀이 18~74세의 미국인 8600여명을 12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다. 연구팀이 이들의 소변 샘플을 검사해 몸속 텅스텐 함유량과 건강상태 간의 관계를 살펴본 결과, 텅스텐 함유량이 많을수록 뇌졸중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몸속 텅스텐 축적량이 1마이크로그램 늘어날 때마다 뇌졸중 발병률은 두 배 더 높아졌다. 특히 50세 미만의 연령대에서 텅스텐과 뇌졸중 발병 간의 상관관계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텅스텐이 왜 이처럼 뇌졸중 발병을 유발하는지에 대해서는 밝혀내지 못했으나 텅스텐이 두뇌 속에 염증을 일으키고 유전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를 이끈 제시카 타이렐 박사는 “텅스텐은 전자제품을 비롯해 많이 쓰이고 있는 금속이지만 가장 연구되지 않은 금속 중의 하나”라면서 “인체에 유해하지 않은 텅스텐 노출 기준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저널인 ‘플로스 원(PLOS ONE)’에 실렸으며 미국 폭스뉴스가 12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