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환자 서울행 가중…5대 병원 60% 차지

 

1인당 연평균 진료비 104만원

서울 소재 의료기관으로의 환자 쏠림이 더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 있는 의료기관의 환자 3명 중 1명은 다른 지역에서 온 경우였다. 특히 5개 주요 상급종합병원의 다른 지역 환자 비중은 6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5일 발간한 ‘2012년 지역별 의료이용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의료보장 인구(건강보험 및 의료급여대상자)의 총 진료비 53조4458억원 가운데 20%인 10조7630억원은 환자가 거주지 외 시·도에서 쓴 경우였다.

의료기간 소재지별로 다른 지역 환자 비중을 집계한 결과, 서울이 33.8%로 가장 높았다. 이는 2011년 조사 때(31.4%)보다 2.4%포인트 오른 것이다. 세종(30.8%), 광주(29.3%), 대전(25.7%) 등의 타지 환자 유입률도 높았다.

서울 5대 주요 상급종합병원(서울아산·삼성서울·서울대·가톨릭대서울성모·연대세브란스)의 다른 지역 환자 진료 비중은 진료비와 내원일수를 기준으로 각각 61.2%, 52.2%에 달했다. 지난해 55.1%, 49.2%에서 각각 6.1%포인트, 3.0%포인트 더 커졌다.

입원 환자만 다질 경우, 5개 병원의 진료비 및 내원일수 기준 다른 지역 환자 비중은 각각 63.9%, 61.6%로 더욱 높은 수준이었다.

5개 병원 가운데 작년 한 해 환자를 가장 많이 진료한 곳은 서울아산병원(53만1405명)으로 조사됐다. 이어 서울대(43만8867명), 서울삼성(41만6525명), 연대세브란스(41만4232명), 가톨릭대서울성모(28만4088명) 순이었다.

진료비 기준으로 서울아산(7585억원), 삼성서울(5684억원), 연대세브란스(5497억원), 서울대(5091억원), 가톨릭대서울성모(3647억원) 순이었다.

작년 한 해 전국 의료보장 인구(약 5000만명)의 1인당 평균 진료비는 1년 전보다 4만원 늘어난 104만원으로 집계됐다.

의료보장 인구 1000명당 주요 질환자 수는 고혈압(111명), 당뇨(46명), 치주질환(278명), 관절염(117명), 정신 및 행동장애(51명), 감염성 질환(215명), 간질환(25명) 등으로 집계됐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