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남자-20대 여자들, 이렇게 살면 안돼요

 

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우리나라 국민 가운데 남성은 30대, 여성은 20대에 건강관리가 가장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가 4일 발표한 ‘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남성은 30대에 흡연과 스트레스 인지도, 고위험 음주 비율이 다른 모든 연령대보다 높았다. 30대 남성의 흡연율은 54.8%로 전체성인 남성 평균 43.7%보다 약 11%포인트 높았다.

또 스트레스를 ‘대단히 많이’ 또는 ‘많이’ 느낀다고 답한 비율도 30대 남성이 29.8%로 가장 높았고, 주 2회 이상 음주를 하면서 한 번에 7잔 이상 마시는 고위험 음주율의 경우엔 30대가 25.4%로 40대의 27.8%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여성은 20대에 건강관리가 가장 소홀해 흡연율이 13.6%로 전체 평균 7.9%는 물론 전 연령대에 비해서도 최고였다. 스트레스 인지도와 고위험 음주 역시 각각 45.5%와 9.2%로 다른 연령대보다 높았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30대 남성과 20대 여성의 건강관리가 가장 미흡한 것은 해당 연령대가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시기여서 직장 문화와 관련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한편 만성질환의 경우, 고혈압은 만 30세 이상 남성의 32.2%, 여성의 25.4%가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을 구분하지 않으면 전체 유병률은 28.9%로 4년 새 2.6%포인트 뛰었다.

반면 성인 당뇨병 유병률은 9.0%로 같은 기간 0.7%포인트 낮아졌다. 성별 당뇨병 유병률은 남성과 여성에서 각각 10.1%와 8.0%로 조사됐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