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년만의 신기록…시속 632km로 달린 여성

비행기 개조한 차량으로

시속 632㎞로 달린 여성이 인터넷에서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게시판에는 ‘시속 632㎞로 달린 여성’이라는 제목의 사진과 설명이 게재됐다. 사진 속 주인공은 미국 유명 방송인 제시 콤스로 최근 미국 오리건 주 앨보드 사막에서 48년 만에 신기록을 세웠다.

콤스는 평균 속도 시속 392.954마일로 1965년 리 브리드러브가 세운 시속 308.51 마일의 기록을 깼다. 이를 킬로미터(km)로 환산하면 시속 632㎞에 달한다.

콤스가 몬 차의 이름은 ‘노스 아메리칸 이글 슈퍼소닉 스피드 챌린저’로 5만 2000 마력을 뽐낸다. 이 특수차량은 원래 비행기 F-104 록히드 스타파이터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