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탕? 식스타임즈? 엉터리 한식 메뉴판

 

외국 관광객 너무 황당

잘못된 표기법으로 만든 ‘엉터리 한식 메뉴판’ 때문에 외국인들이 큰 혼란에 빠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7일 MBC 8시 뉴스에서는 “한식 한류화 바람에도 불구하고 엉터리 한식 메뉴판으로 인해 외국인들이 음식의 이름을 기억하지도 못할뿐더러 나중에 같은 음식을 먹고 싶어도 제대로 찾지 못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서울역의 한 식당에는 메뉴판에 일부 식당에서 동태찌개를 ‘다이내믹 스튜(dynamic stew)’라고 표기했다. 이는 동태를 ‘얼’ 동(凍)이 아닌 ‘움직일’ 동(動)으로 해석해 사용했기 때문이다.

또 육회는 여섯 번을 의미하는 ‘식스타임즈(six times)’, 곰탕은 동물 곰을 의미하는 ‘베어(bear)탕’으로 돼 있는 또 다른 식당 메뉴판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관광객은 인터뷰를 통해 “제대로 번역돼 있지 않아서 메뉴가 어떤 것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사진=MBC 화면 캡처>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