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연인이라도….상대에게 확 깨는 순간

 

결혼정보회사 설문조사 결과

아무리 연인 사이라 해도 늘 좋은 것만은 아니다. 그렇다면 상대방에게 실망감을 느낄 때는 언제일까.

결혼정보회사 가연과 매칭 사이트 안티싱글이 미혼남녀 300여명을 대상으로 ‘연인에게 확 깨는 순간’을 조사한 결과, 여성 10명 중 4명은 애인이 맞춤법을 틀릴 때 크게 실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40%는 ‘맞춤법을 몰라 보내는 문자마다 틀릴 때’를 선택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 다음은 ‘뭐 하나 사주고 엄청 생색낼 때’(31%), ‘다투거나 이별한 다음 아무렇지 않게 문자 보낼 때’(17%), ‘엄마 말에 무조건 따르는 마마보이일 때’(10%), ‘소심할 때’(2%) 등이었다.

남성은 ‘남자의 조건을 하나하나 따지며 평가할 때’(36%) 애인에게 가장 실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습관적으로 사달라고 할 때’(29%), ‘상식 부분을 잘 모를 때’, ‘여자니까 뭐든지 유리하게 해석할 때’(이상 16%), ‘일부러 인기 많은 척 행동할 때’(3%) 등의 순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