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땅이 푹….중국 싱크홀로 16명 실종

 

지름 50m, 깊이 15~20m

중국에서 초대형 싱크홀 현상이 발생했다.

3일 중국 경화시보 보도에 따르면, 지난 달 30일 새벽 허베이성 우안시 허우산촌에 있는 공장에서 땅이 꺼지는 초대형 싱크홀 현상이 발생해 16명이 실종됐다. 이 공장은 용도 폐기된 상태였지만 건물 내부에는 건설근로자 16명이 잠을 자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사고 직후 구조대와 지질학자 등 200여 명을 현장에 파견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아직 생존자를 찾아내지 못하고 있다. 이번 싱크홀 현상은 규모가 지름 50m, 깊이 15~20m로 초대형으로 알려졌다.

일부 주민은 공장 근처에 철광이 있다는 것을 근거로 “채광과 지반 침하가 연관된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당국은 그러나 “해당 철광은 아직 채굴을 시작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사진=MBC 화면 캡처>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