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kg 거대 라이거…”생각보다 귀엽네”

 

기네스북에 등재

몸무게가 무려 419㎏에 달하는 거대 라이거가 화제다.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머틀 비치 사파리공원에서 사육 중인 라이거 ‘헤라클레스’의 최근 몸무게가 419㎏인 것으로 측정됐다고 보도했다. 라이거는 호랑이와 사자가 교배해 태어난 동물을 말한다.

보도에 따르면 라이거 헤라클레스는 세계에서 가장 무거운 고양이 과 동물로 2014년 기네스판에 이름을 올렸다. 헤라클레스는 하루 9~11㎏의 고기를 먹어치우지만, 사람을 잘 따르는 성격이라고.

네티즌들은 “생각보다 귀엽다”, “정말 엄청나다”, “호랑이랑 사자를 교배하는 이유가 뭐지? 자연의 법칙에 위배된다”, “거대한 고양이 같이 생겼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