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엔 토마토, 뿌리엔 감자… 톰테이토 나와

 

개량 식물로 상용화

토마토 줄기에 감자 뿌리가 달린 ‘톰테이토(TomTato)’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6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원예업체 톱슨앤드모건이 최근 톰테이토 상용화에 성공했다”며 “영국과 뉴질랜드에서 톰테이토가 시판됐다”고 보도했다.

톰테이토는 토마토와 감자 줄기를 접붙여 개발한 것으로 한 식물에서 흰 감자와 방울토마토를 동시에 수확할 수 있는 개량식물이다. 토마토와 감자를 접목시키는 연구는 15년 전부터 있었지만, 대량으로 상용화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에 감자의 유전자를 조작해 만든 ‘포마토’는 수확량이 적어 상용화에 실패했다. 톰테이토 한 뿌리의 가격은 14.99파운드(약 2만6000원)로, 실내·외에 관계없이 대형 화분이나 땅에서 기를 수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