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먹음직해도…. 성묘길 독버섯 조심

추석 성묘나 가을철 산행에 나서는 사람들은 독버섯에 주의해야 할 것 같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6일 “가을철 등산이나 추석 성묘에 나섰다가 독버섯을 식용버섯으로 착각해 섭취하는 사고가 매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독버섯은 대개 빛깔이 화려하고 벌레가 먹지 않아 등산객들이 무심코 다가가기 쉽다. 그러나 냄새가 고약하고 표면에 끈적끈적한 점액이 묻어나오며 결이 세로로 찢어지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독버섯을 먹게 되면 구토와 설사ㆍ오한ㆍ발열ㆍ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생기며 심하면 사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식약처는 “독버섯은 익히더라도 독소가 없어지지 않는다”며 “산행길에서 함부로 버섯을 채취해 먹지 말 것”을 당부했다.

장준수 기자 p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