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모처럼 만나는 부모님 건강 체크법

 

추석 연휴를 맞아 오랜만에 부모님을 뵙는 사람들이 많다. 고향을 떠나 직장생활을 하는 자식들이 부모님의 얼굴을 마주보고 깊은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바로 명절이다. 전화통화만 하던 부모님의 안색을 살피며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좋은 시기가 추석 연휴인 것이다.

“냄새 구분이 예전같지 않으세요?”

냄새를 맡는 후각 기능이 떨어질수록 단백질, 칼슘, 비타민 등의 영양소가 부족해 건강이 나빠졌다는 신호라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 치매 위험성도 냄새를 잘 못맡을수록 높아진다는 것이다.

미국 시카고 러시대학교 의학센터 윌슨 로버트 박사 팀이 53~100세 연령대 1000여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일반적으로 냄새를 잘 분별하는 사람이 더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이가 들면서 냄새를 구분하기 어렵다는 것은

특히 치매나 파킨슨 병과 같은 신경퇴행성 질환의 전조로 볼 수 있다고 했다. 벨기에 의대 연구팀도 후각기능이 떨어지면 영양소가 결핍돼 건강이 나빠졌다는 증거라는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오랜만에 뵙는 부모님이 음식 냄새를 잘 구분하지 못하면 알츠하이머 등 두뇌 질환이 없는지 점검해봐야 한다. 나이드신 부모님과 대화를 하거나 실제 ‘음식냄새 맡기’를 통해 건강을 살필 수 있다.

또한 부모님의 기억력이나 계산 능력이 예전보다 많이 떨어지고, 화를 내는 일이 잦고 발음도 부정확해졌어도 치매를 의심해봐야 한다.

“기침, 가래 증상은 위험한 폐렴일 수도…”

최근 일교차가 두드려져 감기환자가 속출하고 있다. 이번 추석연휴도 예외는 아니다. 노인들의 감기가 위험한 이유는 폐렴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폐렴은 면역력이 약한 노인에게 치명적이어서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폐렴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폐렴은 세균이나 바이러스, 곰팡이 등의 미생물로 인한 감염으로 발생하는 폐의 염증이다. 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의 증상과 함께 구토, 설사, 두통, 피로감, 근육통, 관절통 등 전신 질환으로 이어진다. 폐렴이 진행하면 패혈증이나 쇼크가 발생할 수 있고 폐의 부분적인 합병증으로는 기류나 기흉, 폐농양 등이 동반될 수 있다.

부모님의 감기가 오래 지속되면서 폐렴 증상이 나타나면 지체없이 병원을 찾아야 한다. 단순 감기라도 노인들의 감기는 위험하므로 “평소 과로를 피하시고, 일교차가 클 때 외출에 조심하세요”라며 당부드리는 게 좋다.

“어지럽지 않으세요?”

어지럼증은 뇌중풍의 전조증상이다. 가만히 앉아 눈을 감고 있는데도 어지럽거나 천장이 핑핑 돈다면 뇌중풍을 의심해봐야 한다. 물건이 겹쳐 보이거나 흐릿해 보이고 구역질까지 나온다. 하지만 몸이나 머리를 움직일 때 어지럼증이 나타난다면 귓속 평형기관에 문제가 생긴 것일 수도 있다.

최근 식욕이나 기력이 크게 떨어지고 숨이 차다면 협심증과 같은 허혈성 심장질환일 가능성이 있다. 또 입맛이 없어 잘 먹지 못했는데 체중이 늘고 누웠을 때 호흡 곤란 증세가 더 심해진다면 심부전일 확률이 높다.

“각종 병의 전조증상을 얘기하세요.”

부모님과 대화를 나누면서 각종 질환의 전조 증상을 얘기하는 것도 좋다. 평소 검증된 의학정보를 익혀두었다가 나이드신 부모님께 “이런 증상이 있으면 바로 연락주시고, 병원에 가셔야 한다”고 일러두는 것이다. 노인들이 예전에 해오던 민간 요법으로 병을 이겨내려는 것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다. 부모님의 장수를 위해서는 자식들의 관심도 큰 몫을 한다. <도움말=코메디닷컴 베스트닥터팀>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