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파라핀 쇠고기’ 중국서 적발

 

돼지고기에 붉은 색소 등 넣어…

중국에서 돼지고기에 공업용 파라핀 등을 넣어 쇠고기로 둔갑시켜 판 불법 공장이 적발됐다.

중국 공안은 지난 10일 산시성 시안시에서 가짜 쇠고기 제조 공장 6곳을 단속해 관련자 45명을 체포했다고 인터넷 매체 서부망이 전했다.

용의자들은 돼지고기에 붉은 색소와 공업용 파라핀, 염화나트륨 등을 넣어 가짜 쇠고기로 만든 뒤 비싼 값에 판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돼지고기를 1㎏에 12위안(약 2100원)에 산 뒤 쇠고기로 속여 33위안(약 5800원)에 팔아 부당 이득을 챙겼다.

이들이 만든 가짜 ‘파라핀 쇠고기’는 일반인들이 진짜와 구별하기 어려울 정도로 모양과 맛이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안은 단속 현장에서 17톤 규모의 가짜 쇠고기를 압수했다. <사진=서부망 홈페이지 캡처>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