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숙 아들 사망, “해외여행 보내주는 건데..”

배우 박원숙이 다시 아들을 떠올렸다.

박원숙은 12일 KBS 2TV ‘스타 마음여행-그래도 괜찮아’에서 후배 오미연과 체코 보헤미아로 여행을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 박원숙은 숙소에서 만난 한국인 학생을 보고 반갑게 말을 건네면서 지난 2003년 교통사고로 사망한 아들을 회상했다.

박원숙은 “아들이 고등학교 때 해외여행을 가고 싶어 했지만 위험하다고 반대만 했다”며 “아들이 마음 편하게 여러나라를 다니게 할 걸…”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박원숙은 또 우연히 아버지가 어린 딸과 함께 다정하게 엘리베이터 타는 모습을 보고, 아들과 손녀 생각에 바로 화장실로 뛰어든 경험도 얘기했다.

네티즌들은 “힘내세요. 그 심정 이해합니다.”, “아픈 기억을 잊고 연기에 몰두하는 모습이 너무 보기좋아요” 등의 격려 댓글을 남겼다. <사진=KBS 2TV 캡처>

장준수 기자 p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