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소아응급센터’ 11일 개소

 

어린이병원 1층에 확장 이전

서울대학교병원은 11일 ‘소아응급센터’를 개소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서울대병원은 ‘보건복지부 2012년 소아전용 응급실 모델구축 사업’ 대상자로 선정된 뒤 기존 본원 응급의료센터에서 함께 운영하던 소아응급실을 어린이병원 1층으로 확장, 이전시킨 뒤 이날 개소식을 가졌다.

새로 문을 연 소아응급센터 응급실에는 소아청소년과와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24시간 대기해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한 진단과 치료가 가능해졌다. 어린이병원 내로 응급실이 이전됨에 따라 어린이병원의 외래와 병동, 중환자실로 접근성이 좋아졌고, 의료진의 연속적인 진료가 쉽게 이루어지게 됐다.

응급실은 295㎡ 규모로 공간이 늘면서 관장실, 수유실, 소아전용 소생실 등 특화된 구획 공간을 새롭게 확보해 구역별 진료 시스템을 구축했다. 인테리어도 어린이 환자들이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설계됐다.

오병희 서울대병원장은 “오늘 개소한 소아응급센터는 서울시 소아응급환자의 진료 뿐 아니라 우리나라 어린이들의 안녕과 건강을 책임지는 건강 안전망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