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안 먹어도…. 곳곳에 콜레스테롤 ‘함정’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으면 심혈관질환 등이 생길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지면서 콜레스테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콜레스테롤 섭취를 줄이려고 고기를 적게 먹거나, 전혀 먹지 않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콜레스테롤은 음식을 통해 생성될 뿐만 아니라 우리 몸의 간에서도 만들어진다. 두 가지 형태로 생성되는 것이다. 우리 몸은 체내에 필요한 콜레스테롤 양을 간에서 충분히 만들어낸다. 음식으로 섭취하지 않아도 혈중에 충분한 콜레스테롤이 존재하는 것이다.

혈중 콜레스테롤이 높아지는 데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다. 우선 유전적으로 간에서 콜레스테롤이 잘 제거되지 않거나 포화지방, 트랜스지방, 콜레스테롤이 많은 동물성 식품을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높아질 수 있다.

또한 체중이 늘거나 신체활동이 줄어들면서 높아지기도 하며 노령화, 과음, 과식 등도 원인이 된다. 따라서 고기를 안 먹는다고 해서 콜레스테롤 걱정이 끝나는 것은 아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고기를 전혀 먹지 않아도 도넛, 케이크, 비스켓류, 커피(프림), 라면을 즐겨먹는다면 혈중 콜레스테롤이 상승할 수 있다”며 “‘부분경화유’ 또는 ‘경화유’는 각각 트랜스지방과 포화지방을 함유하고 있는 가공품들로 이를 섭취하면 혈중 콜레스테롤이 오를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식약처는 “콜레스테롤 상승으로 인한 심혈관질환이 걱정된다면, 고기를 먹을 때 살코기만 먹도록 하며, 고기 외에 콜레스테롤과 포화지방이 많은 식품을 적게 먹어야 한다”며 “이와 함께 적정체중을 관리하면서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금주하는 등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