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콜리는 천연 선크림…자외선 차단 효과

 

브로콜리를 피부에 바르면 햇볕, 특히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주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선크림 대신 천연 피부 보호제로 효능이 있다는 것이다. 이는 미국 애리조나대학과 존스 홉킨스대학 공동연구팀이 밝혀낸 것이다. 브로콜리는 채소 중에서도 건강식품으로 손꼽히는 것으로, 이 브로콜리에 함유된 기능성물질인 ‘설포라판’이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다는 것이 확인된 것이다.

연구팀은 2005년부터 브로콜리의 자외선 차단 효과를 연구한 끝에 암을 유발하는 AP-1 단백질을 억제하는 대신 암을 억제하는 Nrf2 유전자를 활성화시키는 효능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미국의 경우 주로 햇볕과 자외선 노출에 따른 피부암 발병 환자가 연간 350만 명에 달한다. 이렇게 피부암은 흔한 암 중의 하나여서 햇볕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것이 미국 정부의 중요한 공공보건 문제다.

연구를 수행한 샐리 디킨슨 교수는 “특히 면역기능이 약해 선크림을 바르기 어려운 이들에게 브로콜리를 바르는 방식이 효과적인 자외선 차단을 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내용은 사이언스데일리가 9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