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의 여왕 기린’,,,장순이의 다산 비결은?

27살에 18번째 출산 성공

기린 ‘장순이’가 18번째 출산에 성공해 ‘다산의 여왕’임을 입증했다.

9일 에버랜드에 따르면, 1990년 첫 출산한 장순이가 8일 18번째 암컷 새끼를 낳아 전 세계 동물원에 살고 있는 개체 정보를 관리하는 ‘국제 종(種) 정보 시스템’(ISIS)에 가장 새끼를 많이 낳은 기린으로 기록됐다.

18번째 새끼를 출산한 8일은 장순이의 27번째 생일이기도 했다. 그동안 17마리를 출산한 장순이는 프랑스 파리 동물원 ‘람바(1982∼2005년)’와 함께 기린 다산 공동 1위를 기록하고 있었다. 그러나 람바는 이미 사망해 당분간 장순이의 기록을 깰 기린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장순이가 27살이란 고령에도 불구하고, 다산 여왕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자연에 가까운 사육 환경과 전문 사육사의 보살핌, 그리고 동갑내기 남편 ‘장다리’와의 남다른 금실 덕분이라고.

그동안 장순이의 새끼를 모두 받아 낸 에버랜드의 김종갑 프로 사육사는 “장순이는 고령에도 자궁을 비롯한 신체 전반이 건강하다”며 “사육사로서 장순이처럼 건강한 기린을 만난 것은 큰 복이자 행운”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버랜드는 장순이의 세계 다산 여왕 등극을 기념해 이번에 태어난 암컷 아기 기린의 이름을 공모하는 이벤트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등의 SNS를 통해 오는 13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에버랜드>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