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을 음식은 각자가… 단돈 1700원 들인 결혼식

 

중고 드레스 대여에만 지출

단돈 1700원에 치른 결혼식이 화제다. 영국 일간지 미러는 “결혼식 비용으로 단돈 1파운드(약 1700원)만을 사용한 커플이 있다”고 전했다.

이 결혼식의 주인공은 예술가 죠지나 포르테우스(36)와 싱어송라이터 시드 이네스(39). 이들은 스코틀랜드 인네버스에 있는 자신들의 집 앞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이들은 하객들에게 피로연에서 먹을 음식을 각자 가져와 달라고 부탁했으며, 지역 교회 목사라 무료로 주례를 서 주었다고.

포르테우스의 이모는 웨딩 케이크를 손수 구웠으며, 이네스의 아버지는 색소폰으로 곡을 연주했다. 또 신랑 포르테우스는 결혼식에 앞서 사슴뿔을 직접 깎아 반지를 만들었다. 결혼식 사진 비용도 그가 해당 결혼 포토업체에서 필름 편집자로 일해 주는 것으로 대신해 비용이 들지 않았다.

신부의 중고 드레스 대여 비용이 1파운드였다. 그 결과 이들은 혼인신고에 드는 비용인 70파운드(약 12만 원)를 제외하고, 결혼식에는 단 1파운드만 썼다.

신부 이네스는 “우리는 크고 화려한 결혼식을 바라지 않았다”며 “우리의 결혼생활은 매일 아름다울 것이다”고 결혼 소감을 전했다. 하객들 역시 “지금까지 본 중 최고의 결혼식”이라고 입을 모았다고. <사진=영국 일간지 미러>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