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친 말로 10대 자녀 야단치면 역효과만

 

거부·경멸의 표시로 받아들여

부모들은 자녀들에게 종종 큰소리로 야단치고, 욕설을 하기도 한다.

자식들의 교육을 위해서라고 하지만 이런 식의 훈육은 자녀들에게 행동 장애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피츠버그대학 연구팀이 1000여 가정을 상대로 조사한 것이다. 이들 가정은 각각 부모와 중학생 또래의 자녀로 이뤄졌다.

조사 결과 이들 부모 중 45%가 지난 1년간 거친 언사로 자녀들을 대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부모들은 소리 지르기, 으르렁대기, 욕설하기, 악담 퍼붓기, ‘바보’나 ‘게으름뱅이’라고 부르기 등을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자녀들의 답변을 종합해보면 이처럼 거친 언사를 쓰는 부모들의 훈육은 아무리 애정 어린 것이라고 하더라도 역효과를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부모들이 자신들을 감정적으로 이해해주며 잘 보살펴 주더라도 큰 소리로 야단을 치는 것은 부정적인 효과를 낳을 뿐이라는 것이다.

연구를 수행한 밍 테 왕 교수는 “부모가 자녀에게 거친 말을 쓰면 자녀들은 이를 ‘거부나 경멸의 표시’로 받아들인다”면서 “아이들은 이로 인해 부모-자식 간의 관계에 대해 적대적인 시각을 갖게 되며 자신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관념을 갖게 되고 자기 통제력이 낮아진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거친 언사를 쓰면 자녀들은 부모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게 되고 이는 다시 부모의 거친 언사를 부르는 악순환이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아동 발달(Child Development)’ 저널에 실렸으며 라이브사이언스가 4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