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들도 우울증….주인과 떨어지면 상심

홀로 남겨졌을 때…

개 등 애완동물을 키우는 사람이면 주목할 만한 실험결과가 나왔다. 동물들도 우울증에 걸린다는 것이다.

주인이 직장에서 특히 오랫동안 일하거나 직장으로 막 출근했을 때 동물들은 상심한 징후를 보인다는 것이다. ‘홀로 집에 남겨진 개’라는 주제로 올해에 방영될 예정인 다큐멘터리에 따르면 반려견들이 주인과 따로 떨어져 있을 때 보이는 증상은 생각 이상으로 충격적이다.

주인이 없는 집에서 이들은 장시간 같은 곳을 불안하게 왔다 갔다 하거나 뱅뱅 돌기, 울부짖기, 배설하기, 또는 자해 행위까지 보였다. 이 실험에 참가한 존 브래드쇼 박사는 “개들이 사람과 교감하도록 훈련받았을 경우 사람과 그런 상호작용을 나눌 수 없을 때 힘들어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반려견들은 사람과 매우 강력한 유대감이 있으며, 주인이 집을 나서면서 이들에게 ‘편히 있어라, 곧 돌아온다’고 하고 말하며 안정감을 주려고 하지만 개들은 이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영국의 경우 800만 마리의 애완용 개들이 있는데 이 다큐멘터리의 제작팀은 이 중 4분의 1 가량이 우울증을 겪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브래드쇼 박사는 “개들과 떨어져 있는 시간을 서서히 늘리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 같은 내용은 텔레그래프가 19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