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오니 우울해? 여름휴가 후유증 1위가…

 

한 온라인 취업업체가 자체 조사한 ‘여름휴가 후유증 1위’를 공개했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최근 직장인 816명을 대상으로 ‘휴가후유증’에 대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81.3%가 휴가후유증을 겪고 있고 후유증 1위는 ‘다시 돌아온 일상에 대한 우울감’(24.6%)이 꼽혔다.

이어 ‘업무에 대한 집중력 감소’(16.8%), ‘휴가지에서 사용한 금액에 대한 경제적 부담’(14%), ‘휴가기간 동안 밀린 업무에 대한 부담감’(13.8%) 등이 상위권에 랭크됐다.

이밖에 ‘앞으로 휴가가 없다는 상실감’(13%), ‘퇴근시간 전부터 밀려오는 피로감’(11.4%), ‘해수욕장-워터파크-해외 등지에서 얻은 신체적 질병’(5.3%)등의 응답도 있었다.

직장인들이 휴가 후유증을 극복하기까지 시간은 ‘2일’이라는 응답자가 26.7%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은 ‘3일’(19.9%)이 뒤를 이었다. ‘일주일 이상’ 걸린다는 직장인도 16.1%였다.

직장인들은 휴가 후유증을 극복하는 방법으로 ‘음식 보양’(26.2%), ‘충분한 수면’(20.5%), ‘스트레칭이나 운동’(18.1%), ‘음악/영화 등 여가’(12%), ‘야근 피하기’(11.8%), ‘회식 피하기’(11.4%) 등을 꼽았다.

 

장준수 기자 p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