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산모에서 태어난 아이 수명 짧다

 

뚱뚱한 엄마에게서 태어난 아이들은 55세 이전에 사망할 확률이 엄마의 체중이 평균인 아이들에 비해 35%나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애버딘 대학과 에딘버러 대학 연구팀이 공동으로 밝혀낸 것이다. 연구팀은 스코틀랜드에서 1950~1976년 사이에 태어난 3만7709명을 대상으로 분석했다. 이들이 태어났을 때 산모의 체중을 기록하고 그 후 아기들의 성장 후 사망 기록과 비교했다.

그 결과 산모가 비만했을 경우, 즉 체질량지수가 30 이상인 경우 그 자녀들은 55세 이전에 사망하는 확률이 35% 더 높았다. 총 6551명이 사망했는데 가장 많은 사인을 차지한 것은 심장질환이었고 이어 암 순이었다.

산모의 비만과 자녀의 사망률 간의 상관관계는 산모의 연령이나 사회경제적 지위, 자녀의 성별, 아기의 출생 시 몸무게 등의 요인을 감안했을 때 마찬가지였다. 그 원인은 무엇일까. 가능한 설명 중 하나는 임신 중 비만하면 태아의 식욕 조절 및 에너지 신진대사 체계에 항구적인 변화를 초래해 나중에 심장 이상을 일으킬 위험을 크게 높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연구를 수행한 레베카 레이놀즈 교수는 “아기가 자궁 속에 있을 때의 건강은 출생 시뿐만 아니라 평생에 걸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산모의 비만율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에서 이 같은 결과는 공공보건 정책에서 크게 유의해야 할 점”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내용은 ‘영국의학저널(British Medical Journal·BMJ)’에 실렸으며 텔레그래프가 14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