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일하다…술 마시다… 8명 숨져

 

질병관리본부 발표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온열질환 피해가 계속되자 보건당국이 예방수칙을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6월부터 11일까지 전국 436개 응급의료기관에서 보고한 온열질환자는 876명이고, 이 가운데 8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더위에 탈진한 열탈진 환자가 396명이었고, 열사병과 열경련이 각각 266명과 110명, 열실신 103명, 열부종 1명 등이었다.

사망자 대부분은 폭염 속에 작업을 하다 쓰러지거나 술을 마시고 의식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당국은 하루 중 기온이 가장 높은 낮 12시에서 오후 5시에는 바깥 활동을 자제하고 수분을 자주 섭취하는 한편, 온열질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119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