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 물고기, 기습폭우 속절없는 떼죽음

 

400여 마리 폐사

서울 청계천에서 물고기 400여 마리가 떼죽음을 당했다. 지난 6일 서울시관리공단은 5일 기습적인 소나기로 청계천에 빗물과 섞여 오수가 유입되며 400여 마리의 물고기가 폐사했다고 전했다.

청계천의 경우 15분당 15mm의 비가 내리면 침수 방지를 위해 자동으로 수문이 열리게 돼 있어 오수가 유입되기 쉬운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물관리정책관 측은 “구조적인 문제는 인정하나 저류소 설치에는 수천억 원의 예산이 들어 방법이 없다”며 “다만 물을 더 방류해 오염수를 빨리 희석시키거나 수문 잠금ㆍ오수 유입 지연 장치 설치 등 다양한 방법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하천에서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한 사건은 지난 2011년 중랑천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다. 네티즌들은 “청계천 물고기 떼죽음 세상에 하천에서 이렇게 많은 물고기가 죽다니”, “청계천 물고기 떼죽음 침수 방지 위해 만든 시설이 물고기를 죽음으로 몰고 갔구나”, “청계천 물고기 떼죽음 기습적인 폭우가 여러모로 불편하네”, “청계천 물고기 떼죽음 이런 사건이 있었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