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고구마 먹는 사람 많은데…. 뭐가 좋을까?

최근 건강을 위해 고구마를 즐겨 먹는 사람들이 많다. 맛도 좋을 뿐만 아니라 변비와 성인병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 건강식품이기 때문이다. 특히 고구마에는 항산화물질인 알파카로틴이 풍부해 심장병이나 암을 비롯한 각종 질병으로부터 사망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알파카로틴(alpha-carotene)은 카르티노이드라고 알려진 식물색소군에 속하는 물질로 세포의 노화를 늦춰주는 항산화작용이 뛰어나고 몸속에 들어가면 비타민A로 전환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리 차오양 박사팀이 20살 이상 성인 1만5000명의 혈액샘플을 분석한 결과, 외부 공격으로부터 세포의 DNA를 지키는 데 알파카로틴 이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라색 고구마를 하루 두 번씩 적절하게 먹으면 뚱뚱한 사람의 혈압을 낮추고 살이 더 찌는 것을 어느정도 막을 수 있다. 동맥경화, 심근경색 등을 예방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보라색 고구마에는 염증이나 각종 질환을 예방하는 식물성 화합물인 피토케미칼이 함유돼 있기 때문이다. 고구마에는 칼륨 성분도 많다. 칼륨은 고혈압의 원인이 되는 나트륨을 몸 밖으로 배출시킨다. 이밖에 고구마에는 셀룰로오스 식이섬유도 풍부해 변비 예방에 좋다. 물을 흡수하는 힘이 강해서 장에서 잘 흡수되지 않고 대변량을 늘려 변비를 해결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