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기암 환자 적절한 시기에 상태 알려줘야

서울대병원·국립암센터 연구팀

말기 암환자에게 병 상태를 정확히 알리는 것이 죽음의 질을 높이고, 치료계획에 대한 의사결정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병원 암건강증진센터 안은미·신동욱 교수와 국립암센터 연구팀이 2009년에 전국의 34개 보건복지부 지정 완화의료기관을 이용한 말기 암환자 345명을 대상으로 본인의 상태를 아는 것이 죽음의 질과 치료계획에 대한 의사 결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한 결과다.

연구 결과, 말기 암환자 68.4%(236명)가 완화의료기관 입원 당시 자신의 병 상태를 정확히 알고 있었으나, 31.6%(109명)은 잘 모르고 있었다. 연구팀은 환자가 사망한 후 가족을 대상으로 환자의 죽음의 질을 조사했다.

죽음의 질 지표는 18항목으로 구성됐다. 가족이 각각의 항목에 그 정도에 따라 점수를 체크했다. 그 결과, 본인의 병 상태를 정확히 알았던 환자군의 죽음의 질 평균 점수는 5.04점으로 잘 몰랐던 환자의 4.8점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신의 병 상태를 정확히 아는 환자군과 잘 모르는 환자군은 ‘미래에 대한 통제감’에서는 5.18점 대 4.04점, ‘희망이나 즐거움을 가지고 지내는 것’에서는 4.55점 대 3.92점, ‘병이나 죽음을 의식하지 않고 지내는 것’에서는 4.41점 대 4.26점으로 나타났다.

말기 치료계획에서는 환자와 가족 간에 이견이 있는 비율이 병 상태를 정확히 아는 환자군에서 25.1%, 잘 모르는 환자군에서 31.5%로 나타났다. 또한 가족 간에 이견이 있는 경우, 환자의 의견에 따라 결정한 경우가 본인이 병 상태를 정확히 아는 환자군에서는 48.9%로, 잘 모르는 환자군 24.1%보다 높았다.

신동욱 교수는 “환자가 스스로 말기 상태를 아는 것은 환자가 보다 편안한 죽음을 맞이하고, 환자와 가족이 보다 조화롭고 환자의 뜻에 따른 결정을 하는 데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말기 암환자에게 적절한 시기에 상태를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외학술지 ‘정신종양학(Psycho-Oncology)’ 최신호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