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유 먹이면 과잉행동장애 가능성 뚝↓

정서적 안정감 가져와

모유로 키운 아이들은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에 걸릴 위험성이 크게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스라엘의 아비바 미오우니-블로흐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이 6~12세의 아동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다. 연구팀은 이들 아동이 3개월일 때와 6개월일 때 모유 수유를 했는지를 조사하고 이를 ADHD 발병률과 비교했다.

그 결과, ADHD 증상을 보이는 아이들은 생후 3개월 때 모유 수유를 받았던 비율이 43%였던 데 비해 ADHD 증상이 없는 형제자매들은 69%가 모유 수유를 받았고, 건강한 보통 아이들은 모유 수유 비율이 73%였다.

생후 6개월 때는 위의 세 그룹의 모유 수유 비율이 각각 29%, 50%, 57%였다. 즉 모유 수유를 받을수록 ADHD 발병 위험이 줄어들며 특히 같은 형제자매 간에도 모유 수유 여부가 ADHD 발병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미오우니-블로흐 박사는 “모유 자체가 아기의 건강에 좋은 점도 있지만, 아기가 엄마의 젖을 빠는 과정에서 생기는 유대감, 정서적 안정감 등 생물심리학적인 측면들이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모유수유 의학(Breastfeeding Medicine)’ 저널에 실렸으며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24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