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종양 억제 새 신호전달경로 규명

삼성서울병원 난치암연구사업단

국내 연구진이 뇌종양 발생을 억제할 수 있는 새로운 신호 전달 경로를 규명했다.

삼성서울병원 난치암연구사업단 남도현 교수·김미숙 박사와 미국 클리블랜드클리닉 이정수 박사 연구팀은 아바타 마우스와 뇌종양줄기세포를 이용해 발암 유전자로 알려져 있는 ‘EZH2’를 조절할 경우, 뇌종양의 억제 효과가 큰 것을 밝혀냈다. 아바타 마우스란 실험용 쥐로 환자의 ‘아바타’를 만든 것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의 성과는 뇌종양의 발생에 관련된 ‘EZH2’ 유전자의 기능을 규명하고 이 유전자를 억제할 때 괄목할만한 암 억제 효력을 입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사업단장인 남도현 교수는 “환자를 대변 할 수 있는 아바타 마우스 개발에 따른 큰 성과이며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항암치료제 개발을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암 분야 최고 권위 학술지인 ‘암 세포(Cancer Cell)’에 게재됐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