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펫-화장품 속 화합물, 갑상선 이상 일으켜

카펫과 화장품 등을 제조할 때 쓰이는 화합물에 노출되면 갑상선 기능에 이상이 생긴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직물, 카펫, 화장품, 코팅종이 등을 만들 때 널리 쓰이는 과불화합물(이하 PFC)은 사람들에게 노출되기 쉽지만, 아주 천천히 분해되며 몸 밖으로 배출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

대만 은추공병원 치엔유 린 박사 연구팀은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US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에서 2007년부터 2010년까지 실시한 1100명의 조사자료를 분석해 4가지 PFC 수치와 갑상선 기능의 상관관계를 밝혔다.

연구 결과, 혈중 PFC 농도가 높은 여성은 갑상선 기능 저하증(hypothyroidism)에 걸릴 위험성이 높았다. 갑상선 기능 저하증은 갑상선이 충분한 호르몬을 만들지 못할 때 생기며, 피로감, 우울증, 체중증가, 머리와 피부 건조, 변비, 생리불순 등을 일으킨다.

린 박사는 “주요 제조사들이 PFC 사용을 단계적으로 폐지했지만, 이런 호르몬 교란 화합물들은 몸속에 오랫동안 머물기 때문에 염려가 된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는 ‘임상내분비학-대사(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지 최신호에 발표됐다.

고영곤 기자 go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