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빙수보다 삼계탕을 먹어야 하는 이유

요즘과 같은 더운 날씨에는 많은 이들이 냉면, 아이스커피, 팥빙수 등과 같은 찬 음식을 주로 찾는다. 찬 음식으로 잠시나마 더위를 잊기 위해서이다. 사람들은 찬 음식을 먹을 때 “시원함은 물론 개운함 마저 느낀다”고 말한다.

음식을 먹은 뒤 소화 효소는 일반적으로 35~40℃에서 작용한다. 그러나 찬 음식을 먹으면 소화기관의 온도가 떨어져 음식물의 소화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 소화가 덜된 음식이 소장에서 장시간 머무를 경우 삼투압 현상으로 설사가 발생할 수 있고, 미생물이 크게 늘어나 복부팽만·방귀 등이 생길 수도 있다. 특히 0℃ 정도의 찬 음식을 습관적으로 먹는다면 장의 소화 기능 약화는 물론 큰 질환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

전문가들은 음료의 경우 ‘아무리 차가워도 24℃ 밑으로 내려가지 않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차가운 음료가 갑자기 몸속으로 들어가면 위장관 운동의 기능이 갑작스럽게 수축해 심한 경우 복통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얼음물과 시원한 물을 비교했을 때, 더위를 식히는 정도는 비슷하지만 장에 주는 부담은 얼음물이 훨씬 큰 것도 하나의 이유다.

한의학에서는 여름철일수록 따뜻한 음식을 먹으라고 한다. 여름철 우리 몸의 겉은 뜨겁지만 속은 더욱 차가워지기 때문이다. 이런 뱃속 사정은 아랑곳하지 않고 찬 것만 찾으면 그나마 있던 온기마저도 빼앗겨 위장이나 장 기능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차가워진 속을 회복시키는 데 도움을 주는 대표적인 여름철 보양식으로 삼계탕과 장어를 꼽는다. 삼계탕에 들어있는 인삼은 체내 효소를 활성화시켜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피로회복을 돕는다. 밤과 대추는 위를 보호하면서 빈혈을 예방한다. 그러나 이것도 땀을 많이 안 흘리는 체질이거나 평소 몸에 열이 많은 편이라면 삼가는 것이 좋다.

여름이 제철인 과일과 채소도 보양식이 될 수 있다. ‘슈퍼푸드’로 불리는 토마토는 항산화 물질인 리코펜(lycopene)이 들어 있는 식품이다. 리코펜은 피부에 해로운 자외선을 방지하고 비정상 세포의 성장을 막아줘 전립선암을 비롯한 각종 암을 예방한다.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작용으로 각종 성인병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칼륨, 섬유질, 비타민C도 많이 들어 있어 건강식품으로 손색이 없다. 또한 수박은 비타민 A와 C가 풍부하고, 혈압을 낮춰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옥수수는 단백질, 지질, 섬유소, 당질, 비타민, 무기질 등 다양한 성분이 포함돼있다. 특히 옥수수 수염차는 배뇨작용을 해 얼굴의 부기를 빼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미혜 인턴 기자 mihye512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