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안 쓴다는 요즘, 외모-건강 위해선 ‘펑펑’

건강식품·헤어케어제품 등 인기

경기불황에도 불구하고 젊음과 건강을 유지하려는 수요는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국내 소비자 500여명을 대상으로 ‘안티에이징 산업에 대한 인식 조사’를 한 결과, 소비지출 여력이 빡빡하다는 응답(81.8%)이 큰 비중을 차지한 가운데 젊음과 건강을 유지하거나 아름다워 보이기 위한 지출은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젊음을 유지하기 위해 응답자의 61.2%(복수응답)는 비타민·홍삼제·영양제 등 건강보조제를 복용 중이었으며, 58.6%는 블루베리·견과류 등 건강식품을 섭취하고 있었다. 또 43.2%는 피트니스센터 이용, 13.8%는 식초나 다이어트 음료·피부보습제 등을 섭취하고 있었다.

연령이 많을수록 건강에 관심이 많아 50대 이상의 경우 80.6%가 건강식품류나 건강보조제를 섭취 중이었다. 아름다움을 유지하기 위한 뷰티케어제품 활용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54.2%가 미백이나 주름 개선을 위한 기능성 화장품을 사용 중이라고 답했다.

46.6%는 염색이나 탈모방지 등의 헤어케어제품을, 25.8%는 피부관리기·바디슬리킹 등 뷰티가전제품을 이용 중이었다. 아름다워지기 위한 목적의 지출을 성별로 보면 남성은 헤어케어 제품 활용이 36.8%로 기능성화장품(24.4%), 뷰티가전(16.9%), 치아미백(7.9%), 피부과·성형외과 시술(3.7%) 등을 크게 앞섰다.

여성은 기능성화장품(82.2%), 헤어케어(55.8%), 뷰티가전(34.1%), 피부과·성형외과 시술(28.3%), 치아미백(16.3%) 순이었다. 연간 지출하는 금액은 20대가 76만1000원으로 30대(53만7000원), 40대(42만원), 50대 이상(57만2000원)보다 많았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