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 진드기 감염 사망 또 발생…모두 9명

질병관리본부 발표

국내 진드기 바이러스 감염 사망자가 9명으로 늘었다.

1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작은소참진드기가 옮기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감염 사망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이번 사망한 환자는 전남 고흥의 79세 여성이다.

이 환자는 치료를 받던 중 증세가 급격히 악화됐으며, 사망 후 SFTS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이로써 국내 SFTS 감염자는 총 18명, 이 가운데 사망자는 9명이다. 지역별로는 제주 5명, 경북ㆍ경남ㆍ전남이 각 3명, 강원 2명, 충남ㆍ부산이 각 1명이다.

지금까지 보건당국이 접수받은 의심 신고는 총 216건이다. SFTS 바이러스 감염은 5~8월에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여름철 야외 활동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특히 농촌 거주민이나 야외 캠핑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야생 진드기에 물리지 않기 위해서는 야외에 나갈 때 피부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긴 옷을 착용하고 풀밭 위에 앉거나 누울 때 조심해야 한다. 야외활동 후에는 입었던 옷을 즉시 털고 세탁하며 몸을 깨끗이 씻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해도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