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 씨와 껍질에 포함된 놀라운 성분들

 

포도 씨와 껍질은 영양의 보고

포도는 수박과 함께 여름철 대표식품으로 손꼽힌다. 포도는 맛도 좋을 뿐 아니라 적포도주가 성인병이나 암을 예방하는 효능이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건강식품으로도 각광받고 있다. 그러나 한국인들의 포도 섭취량은 선진국에 비해 많은 편이 아니다. 또 식습관 등의 이유로 몸에 좋은 껍질과 씨앗은 먹지 않는 등 포도의 진가를 모르는 경우가 많다. 과학논문 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에 소개된 포도의 효능에 대해 알아보자.

포도 씨를 먹어라!

포도 씨의 폴리페놀 성분이 노인성 치매라 불리는 알츠하이머의 진전을 막거나 늦춰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국 뉴욕의 마운트 싸이나이 대학의 쥴리오 파시네티 박사팀이 실험용 생쥐에게 포도 씨의 폴리페놀 추출물을 5개월 동안 투여한 결과, 기억력 감퇴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진 ‘아밀로이드 베타-56’이라는 신경독소 물질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파시네티 박사는 “포도에서 추출한 폴리페놀이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이 높은 사람들이나 이미 발병 초기 단계에 접어든 환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라고 밝혔다.

포도 껍질을 왜 버려?

포도 껍질에는 강력한 항산화 및 암예방 효능이 있는 레스베라트롤(resveratrol)이 풍부하다. 이 물질이 유방암, 전립선암, 대장암, 폐암 등의 암세포 증식을 억제할 수 있다는 연구논문이 최근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 또 세포가 늙는 것을 막아주는 항산화 작용을 해 노화방지에도 도움을 준다. 몸안에서 산화가 일어나면 암과 퇴행성 질환의 원인이 된다. 항산화 물질이 요즘 각광받고 있는 이유다. 그러나 포도 껍질에 묻어있을지 모를 농약 성분을 우려해 껍질은 아예 먹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잘 씻는 등 껍질을 지혜롭게 먹는 방법을 연구해 보자.

다이어트에도 도움

포도에 포함된 레스베라트롤은 저칼로리 음식을 먹거나 지구력 강화 운동을 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레스베라트롤이 근육의 지방을 태워주고 혈압과 혈당 수치도 낮춰줘 성인 당뇨병이나 암 등 각종 성인병에 대한 예방 효과를 높여주는 것으로 나타난 것. 네덜란드의 마스트리흐트 대학교 연구팀은 “이미 신진대사에 어느 정도 문제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나 연구팀은 비만환자가 아닌 날씬한 사람들을 상대로 했을 때도 같은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