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청소년 난청 위험…본인은 몰라 검사 필요

 

난청 위험 높아

비만한 청소년들은 청력을 손상당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럼비아대학의 연구팀이 12~19세의 청소년 1488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다. 연구결과 비만하지 않은 청소년들은 저주파음 듣기 장애를 겪는 경우가 7.89%인데 비해 비만한 청소년들은 그 비율이 15.16%로 거의 두 배 가까이 됐다.

일반적으로 청력에 이상이 없는 사람들은 20헤르츠에서 2만헤르츠 사이의 음을 들을 수 있으나 저주파음 청력에 문제가 있으면 2000헤르츠 이하의 소리를 듣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애닐 랄와니 박사는 “청력에 문제가 있는 청소년 중 80%는 청력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으므로 비만한 청소년들은 청력 검사를 받아 적절한 치료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문가들은 왜 비만하면 청력에 문제가 생기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비만과 관련된 체내 염증이 당뇨병이나 심장질환을 일으키는 것과 마찬가지로 청력에도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했다. ‘후두경(The Laryngoscope)’ 저널에 실렸으며 미국의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가 지난 19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